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우리나라의 임시정부는 일제 강점기 우리나라에서 1919년 3.1운동을 기점으로 정부수립의 의지를 모아 해외에 독립투사들에 의해 만들어졌으며 상해와 충칭등으로 옮겨가며 해외의 임시정부는 끊임없이 독립운동을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국내에서는 1945년 8월15일 해방이 되면서 소련과 미국의 신탁통치가 시작되고 정치적 격동의 시기를 겪게 됩니다.

이후 이념으로 갈린 대한 민국은 38선을 그으며 민족적 분열되고 북한의 남침으로 1950년 동족 상잔의 비극인 6.25를 겪게 되었습니다.

전쟁중 낙동강 전선까지 밀리게 된 정부는 한국전쟁시기 임시수도를 부산에 두게 되었습니다.

1950년 8월18일~1953년 8월 15일까지 임시수도 시기가 자리하면서 지금의 임시수도기념관은

임시수도시절 대통령 관저였던 곳이었습니다.

우리나라의 힘든 시기 명맥을 잇는 심장 같은 곳이 부산에 자리하고 있었는데 그 중심이 지금 이곳, 임시수도기념관인 것입니다.

임시수도 기념관의 관람시간은 오전 09:00~18:00이며 휴관일은 1월1일, 매주 월요일(월요일이 휴일일인 경우 다음날 휴관)이고

 관람료는 무료입니다.

임시수도 기념관은 2층짜리 목조 와가로 지어졌다하고 임시수도전에는 경남 도지사 관저였다고 합니다.

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뒤쪽으로 언덕위에 있습니다.

정문, 안내실, 대통령관저, 관장실, 전시관, 화장실, 사무실, 주차장, 용원실이 정비되어 있고

전시관 내부로 들어가면 이승만 대통령의 서재, 응접실,내실, 식당등이 있습니다.

관저 뒤쪽의 전시관에는 부산 피난시절의 발생한 산업과 피난시절의 곤궁한 삶의 기억들이 전시되어 있지요.

국제시장, 밀면, 등 부산의 대표적 관광 상품의 기원과 역사를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또 임시수도시절 문인들이나 예술가들이 모였던 다방의 모습도 재연해 놓았더군요.

일제의 강점기의 수탈과 그로인해 우리나라 독립을 위해 국 내외에서 벌어졌던 우리 국민의 독립운동,

우리나라 자주적 독립이 아닌 국제열강에 의해 독립이 이뤄지면서 또다시 시작된 신탁통치, 그로인한 남북한 이념적 분열과 6.25 한국전쟁.

남한만의 총선, 부정선거, 유신헌법시대, 군사정부등등 우리나라 근현대사는 아픔, 뼈속까지 스밀듯한 한의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이산 가족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의 아픔입니다. 아파다고 외면할 것이 아니라 바로 보아야 할 것입니다.

임시수도기념관을 찾으며 새롭게 역사의식과 다짐이 생기실 것 같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찾는 분들이 있어서 다행이다싶어 안심됩니다.

역사의 현장, 한번 다녀오시죠!

부산지역 한국전쟁시기 피란민들의 삶터로 산복도로가 생기면서 판자촌들이 생기기도 했다.

 

피란시절 판자집

 

제분, 제당, 제면 =삼백산업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서구 부민동3가 22 | 임시수도기념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5 ... 1305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