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강진여행을 합니다.

강진은 얼마전 KBS 6시 내고향 프로그램에서 가우도 소개하는것을 보면서 꼭 가보고 싶었어요.

다른 여행지보다 빨리 가게 되서 기쁩니다.

가우도 출렁다리를 가려고 강진에 갔다가 강진하면 빠뜨릴 수 없는 곳,

실학자 정약용의 다산초당을 방문해 보았습니다.

다산초당을 네비게이션에 입력해서 갔는데, 길을 잘못들어서 다산초당으로 바로가지 않고 다산수련원 있는쪽에 다달았어요.

길 안내되는대로 가다 들어선곳이 다산초당은 아니지만 수련원에서  걸어서 고개를 넘어가면 다산 초당과 다산기념관으로 갈 수 있더군요.

다산초당은 정약용의 유배기간중 십년 간 머물며 후학을 가르치고 많은 책을 저술한 곳이지요.

손님을 맞이 하는곳으로 동재를 사용했다고 하구요~

다산초당 1경 2경 3경 4경이 있어서 신기하기도 했네요. 정석, 약천, 다조, 연지석가산이 4경입니다.

그 좁은 공간에서 작은 경치도 등급을 먹이듯이 즐긴것 같습니다.

찻물을 사용했던 물과 작은 연못을 만들어 물고기를 키우던곳, 그리고 차를 만들던 바위.

이곳이 다산 정약용이 머물던 곳이라 하니 깊이 호흡해 봅니다.

다산 초당 안내화살표를 하나보고 올라올때는 계속 산으로만 올라가는 것이 다산초당 가는길이 맞나 싶을정도로

계속 산길로 올라 가더군요.

이렇게 많이 올라가는줄 몰랐는데 약간의 경사가 있다보니 어떤 어른이 " 이곳은 인간이 올라갈 곳이 아니네" 하시며 발걸음을 무겁게

떼어 놓더군요.

그말씀에 한바탕 웃었습니다. 이런 산속에서 10년을 산다는것은 녹록치 않았을것 같습니다.

학문에 뜻이 있는 분이셨으니 책을 보고 저술을 500권이상이나 남기셨겠지요?

실학자 정약용의 위대함이 새삼 더욱 진하게 느껴지는 자연공간이었습니다.

강진하면 가볼만한곳으로 다산초당 , 꼭 들러야 할 곳인것 같아요.

 

 

다산 초당 올라가는길, 아직 남아 있던 반가운 단풍

 

 

 

 

다산 초당과 서암

 

방문객들이 다산초당을 살펴 보고 있어요.

 

 

 

 

 

茶竈(차조)

 

 

 

네비게이션에 입력하고 갔던곳, 이곳에 주차하고 언덕을 넘어서 다산초당까지 갔네요.

 

이길로 걸어가면 다산초당으로 넘어 갈 수 있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남 강진군 도암면 만덕리 산 103-3 | 다산초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5 ... 1280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