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6월6일은 아버지 기일이라서 친정인 양평을 가게 되었습니다.

엄마가 성당에 올리셔서 제사는 지내지 않지만, 다같이 아버지 산소엘 다녀왔습니다.

다른 자매들도 모두 기일 기준으로 산소에 꼭 다녀갑니다.

이번엔 혼자 양평엘 다녀오려 했는데, 남편은 직장일이 엄청 바쁘면서도

제사도 못지내 드리게 되서 죄송한데 같이 가겠다고 동행을 했습니다.

산소엘 다녀오고 나서 엄마랑 식사를 하러 가려고 했습니다.

" 엄마 뭐 먹고 싶어요? "

엄마는 딱히 먹고 싶은게 없다하셨습니다.

" 고기 먹으러 가까요?"

고기를 먹고 싶단 생각이 없으시다는 엄마를 모시고 "엄마가 집에서 드시긴 힘들잖아" 하면서

엄마를 모시고 한우마을을 가게 되었습니다.

당연 인터넷으로 "양평맛집"을 검색하였지요.

자 출동~ 한우마을

한우마을은 셀프코너라서 밥 먹는곳과 고기를 구매하는곳이 따로 있어요.

얼른가서 고기를 사가지고 구우러 고고~!

셀프타운인 한우마을은 상차림 가격이 있습니다.

어른 1인당 3000원

초등학생, 유치원생 1500원

제대로 된 숯불에 지글지글 구우니 맛있는 냄새~

엄마는 정말 맛있게 드시더라구요

" 생각이 없었는데 고기가 정말 연하고 맛있구나" 하셔서 다행이었어요.

엄마랑 같이 맛있는 밥을 먹게 되서 행복하네요.

우리 꼬마 조카도 엄청 맛나게 잘 먹어요.

남편과 필자, 그리고 동생까지 기분좋게 맛있는 식사를 했습니다.

양평 한우맛이 좋긴 좋군요. 양평 한우가 유명하긴 하네요

고기를 구워먹고나서 된장 좋아 하는 남편은 된장과 식사를 하고 동생과 필자는

다 맛보자며 물냉면과 비빔냉면을 시켰어요.

비빔냉면이 필자는 더 좋습니다. 각자 입맛에 맞는걸로~

한우마을, 강변을 따라 드라이브길을 따라가면 있는 한우마을, 맛있는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한우마을에서 키우는 채소들, 바로 따서 씻어 주시니까 엄청 신선합니다.

 

엄마와 우리내외, 동생과 조카하나

다섯명, 조카는 초등학교 저학년입니다,ㅋㅋ

다섯명이서 넘나 배부르게 먹은 꼬끼!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양평군 강하면 전수리 567-2 | 양평한우마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티스토리 툴바